REI, 본사 벨뷰로 이전

스포츠용품 전문회사인 REI가 본사를 켄트에서 벨뷰로 옮긴다.


사세 확장에 따라 그동안 새로운 본사 건물을 물색해온 REI는 현재 개발이 한창인 벨뷰 스프링 디스트릭에 8에이커 규모로 개발하는 내용의 약정서에 서명을 했다고 29일 밝혔다.


계약이 최종 완료되고 공사가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REI는 오는 2020년에 벨뷰 본사에 입주할 계획이다.


REI에 따르면 스프링 디스트릭은 주변 공원과 가깝고 야생보호지들이 수마일 안에 있고 시에서 자전거 전용도로를 확장하고 우딘빌에서 렌튼으로 이어지는 트레일도 개설하고 2023년에는 경전철역이 REI 본사 예정지 옆에 들어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