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일자리 '넉넉'...워싱턴DC에 이어 전국 2위

지난달 시애틀은 워싱턴DC에 이어 미국에서 2번째로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사이트 '심플리 하이어드'에 따르면 지난 2월 시애틀 메트로 지역의 신규 일자리는 총 9만3,656개에 달해 직전달에 비해 3.85% 증가했다. 


아마존이 가장 많은 직원을 구했고 가톨릭 헬스 이니셔티브, 마이크로소프트, 프로비덴스 헬스, 워싱턴대학에서도 많은 직원을 채용했다.


워싱턴DC는 대도시들 가운데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 전국에서 구직자들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