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뷰시도 ‘테크 하이어’도시로 지정됐다

백악관 지정코딩교육 위해 장학금 등 쉽게 지원
“14주 교육 후 연봉 75,000달러

 
하이테크 기업들이 몰려 있는 벨뷰가 테크하이어’(TechHire) 도시에 포함됐다.

백악관은 13테크하이어도시에 벨뷰와 앵커리지 등을 추가해 전국적으로 100개에 육박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테크하이어도시는 컴퓨터 기술인 코딩을 배우는 전공학생들에게 그랜트와 장학금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해준 뒤 교육을 마친 이들이 지역 내 하이테크 분야로 취업을 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벨뷰의 경우 컴퓨터 등 하이테크 분야에 재능이 있는데도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한 숨은 일꾼들이 벨뷰 칼리지나 컴퓨터 코딩사립교육기관인 코딩 도조’(Coding Dojo) 등에 등록해 공부한 뒤 마이크로소프트(MS)나 익스피디아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벨뷰에 앞서 시애틀시도 지정돼 현재 워싱턴주내 테크하이어도시는 2개로 늘어난 상태다.

코딩 도조는 자체적으로 14주 기간의 코딩 수업을 13,000달러의 수강료를 받고 가르치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벨뷰 칼리지와 협력해 이 대학 재학생들에게 3분의 1 정도의 수업료로 저녁 또는 주말 시간에 코딩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벨뷰 칼리지와 코딩 도조의 협력 프로그램에서는 ▲루비 온 레일스(Ruby on Rails) ▲자바스크립트(Javascript/MEAN) LAMP/PHP 수업 등이 진행된다.

 ‘코딩 도조는 현재 웹사이트(http://algorithm.codingdojo.com)에서 컴퓨터 코딩의 기본인 알로리즘에 대한 무료 온라인 수업도 제공하고 있다.

중국에서 13살 때 미국으로 이민 온 코딩 도조의 리차드 왕 최고경영자(CEO)코딩 도조의 14주 프로그램에 입학하는 젊은이들은 연봉이 통상 3 5,000달러 정도지만 교육을 받고 취업하면 75,000달러 정도로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CEO앞으로 다가올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데이터 과학이나 ARVR(증강ㆍ가상현실), 바이오테크, IT 소프트웨어 등이 유망할 것이므로 코딩을 통해 이 같은 산업변화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