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W 7번째 노벨 수상자 나왔다

<스웨덴 노벨상 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2016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미국 학자 3명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데이비드 사우러스, 던컨 홀데인, 존 마이클 코스탈리츠 © AFP=뉴스1>


사울레스 교수 노벨 물리학상 받았다 
초전도체 등 별난물질연구
 
 
워싱턴대학(UW)에서 7번째 노벨상 수상자가 탄생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초전도체 등 별난 물질’(exotic matter)의 연구 방법론을 개척한 UW 데이비드 사울레스(82사진 아래) 명예교수 등 영국인 과학자 3명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노벨물리학상 가운데 절반은 사울레스 교수에게 주어졌으며, 나머지 절반은 덩컨 홀데인(65) 프린스턴대 교수와 마이클 코스털리츠(73) 브라운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이들은 19701980년대부터 별난 물질의 상태 및 위상 문제를 꾸준히 연구함으로써 물리학은 물론이고 전자공학 발전 가능성을 한층 넓힌 공로를 인정받았다.

위원회는 이들의 연구가 물질의 미스터리를 이론적으로 이해하는 돌파구를 마련했고 혁신적 물질의 발전에 관한 새로운 관점을 고안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들의 발견은 응집물질물리학 연구를 진흥시켰을 뿐 아니라 새로운 세대의 전자공학과 초전도체 및 미래 양자컴퓨터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수학에서 사용하는 위상(位相) 개념을 물리학에 적용하면서 획기적인 진전을 이뤄낸 것으로 평가받는다. 위상기하학(Topology)은 변형력이 가해졌을 때 변하지 않는 물질과 공간의 위상적 성질을 연구하는 수학 분야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은 위상적 상전이와 물질의 위상적 상을 이론적으로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초전도성이 낮은 온도에서 일어날 수 있고 높은 온도에서는 사라질 수 있다는 위상전이 메커니즘을 증명했다.

노벨상측은 최근 이뤄진 연구 성과가 아니더라도 과거 일군 과학적 성과와 발견이 수십 년간 시간이 흐르며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평가해 수상자를 결정한다.

노벨상 부문별 상금 800만 크로네(93만달러) 가운데 절반은 사울레스가 받으며 나머지 절반을 홀데인과 코스털리츠가 나눠 받는다.

사울레스 교수는 1934년 스코틀랜드 비어스덴 출생으로 1958년 미국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버밍엄대, 워싱턴대 교수를 지낸 뒤2003년 은퇴했다

노벨 물리학상.jpg